'레너드 떠나보낸' 닉 널스 감독 "고향으로 가고 싶어 하는 이를 비난할 순 없다" > 유머/이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빅사이즈 소매자수 기모 후드...

박시핏 DGIRL 빅사이즈 ...

 

유머/이슈

'레너드 떠나보낸' 닉 널스 감독 "고향으로 가고 싶어 하는 이를 비난할 순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준요1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7-10 23:49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루키=이학철 기자] 토론토의 닉 널스 감독이 카와이 레너드의 이적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널스 감독은 지난 시즌을 앞두고 토론토의 감독으로 부임했다. 전임 드웨인 케이시 감독이 거둔 업적으로 인해 부담스러운 자리일 수도 있었지만, 널스 감독은 NBA 감독을 맡은 첫 시즌에 토론토에게 창단 첫 우승트로피를 안겨주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널스 감독과 함께 토론토를 우승으로 이끈 일등공신은 카와이 레너드였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샌안토니오에서 토론토로 트레이드 된 레너드는 자신의 위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팀에게 우승 트로피를 안겼다. 정규시즌 60경기에 나서 힘을 비축한 그는 플레이오프 무대에서 평균 30.5점을 쏟아 부으며 맹활약했고, 이러한 활약을 인정받아 자신의 2번째 파이널 MVP를 수상하기도 했다. 

그러나 레너드는 시즌을 마친 후 클리퍼스로 이적하며 새로운 도전을 택했다. 클리퍼스가 연고를 두고 있는 LA는 레너드의 고향이기도 하다. 

레너드의 클리퍼스행이 결정된 후 널스 감독은 "고향으로 가고 싶어 하는 이를 비난할 수는 없다"며 그의 결정을 지지했다. 또한 널스 감독은 "그는 나에게 '집으로 갑니다'라고 문자했고 나 역시 '니가 토론토에서 이뤄낸 것들로 인해 많은 사람의 인생이 바뀌었다. 특히 내 인생이 말이야'라고 답장했다"고 덧붙이며 그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유머/이슈 목록

게시물 검색

접속자집계

오늘
558
어제
670
최대
6,621
전체
2,180,716
베스트스토리 의 자료들은 인터넷 서핑에 의해서 수집된 자료들입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자료는삭제요청 즉시 즉시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베스트스토리.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Powered by Goodbuilder / Designed by Goodbuilder